APM 국내 시장 1위 제니퍼를 3개월간 무료로 사용하세요.

CULTURE

제니퍼소프트 신입, 경력직 인터뷰_ 프로덕트 오너 에이든, 에이전트 개발자 애런

제니퍼소프트의 신입, 인턴과의 소소한 인터뷰 마지막 포스팅이 되겠네요. 😊

오늘은 애런과 에이든의 인터뷰를 공유합니다. 개발이 취미(!)인 애런과 제니퍼 프론트 프로덕트 오너인 에이든은 모두 제니퍼와 인연이 깊은 멤버입니다. 두 사람 모두 각기 다른 상황, 환경에서 제니퍼를 알게 되었고, 입사 이유도 다르지만, 각자 다른 방향과 속도로 자신의 성장 커리어를 차곡차곡 만들고 있습니다.

1편에 이어 2편도 많이 공감해 주시고 많이 읽어주세요. 😉 고맙습니다.


하나의 제품을 온전히 믿고 맡길 수 있는 프로덕트 오너가 되고 싶어요. 팀과 함께 제품을 발전시켜 고객이 프론트엔드에 문제가 생겼을 때 제니퍼 프론트(JENNIFER Front)를 가장 먼저 떠올렸으면 좋겠어요

제니퍼소프트 에이든

1. 나는 어떤 사람? 이곳 제니퍼소프트에서는 어떤 일을 하고 있나?

데미안 팀의 프로덕트 오너(Product Onwer) 에이든입니다. 제니퍼소프트 R&D의 데미안 팀에서 프론트엔드 모니터링 제품 JENNIFER Front를 만들고 있어요. 고객의 의견을 듣고 동료들과 함께 고민하며, 고객의 프론트엔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제품을 만드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2. 내가 좋아하는 것에 대해 자유롭게 표현해달라.

영화를 좋아해서 최신 개봉작은 거의 다 챙겨 보는 편이에요. 영화관에서 매주 1~2편의 영화를 봐요. Netflix나 Disney+도 필수죠. 드라마도 좋아하지만 시간이 부족해서 다 챙겨 보지는 못해요. 귀여운 동물들도 좋아해요. 회사 마당의 고양이들도 귀엽지만, 역시 회사의 마스코트인 대형견 필립이가 제일 귀여워요. 원래는 디자이너인 Yoha와 함께 출퇴근을 하지만, 몇 번은 제 집에 데려간 적도 있어요. 조만간 또 데려갈 생각이에요.

‘필립이가 얼마나 귀엽게요! 매너는 또 얼마나 좋은지 몰라요. ‘

3. 나에게 영감(동기부여)을 주는 것은

함께 일하는 동료들에게 가장 큰 영감을 받는 것 같아요. 아직 신입이라 그런지 몰라도, 동료들이 들려주는 이야기와 경험들이 동기부여가 될 때가 많아요. 제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때도 큰 도움을 받고요. 또 JENNIFER Front 제품을 사용하는 고객의 이야기에도 많은 인사이트가 숨어있는 것 같아요. 우리가 막연히 생각했던 것과 고객이 직접 들려주는 피드백은 꽤 다른 점이 많거든요. 고객이 제품을 사용하는 패턴을 보면서도 영감을 얻기도 합니다.

4. 제니퍼소프트를 선택한 이유? 배경?

고등학생 때 선생님께서 “리더의 조건”이라는 다큐멘터리를 보여주셨어요. 제니퍼소프트가 소개된 다큐멘터리였는데, 당시 파격적인 복지와 문화로 큰 화제가 되었고 제 기억에도 꽤 강렬하게 남았던 기억이 나요. 그리고 대학교 2학년 겨울방학 제니퍼소프트에 입사했다던 개발자 형에게 연락을 받았어요. 제니퍼소프트에서 QA(품질관리) 아르바이트를 해볼 생각이 없냐고요. 제니퍼소프트의 문화를 경험해 보면서 일할 수 있는 기회인데 마다할 이유가 없었죠.

그래서 인턴으로 입사를 했고, 제니퍼소프트의 APM 제품인 JENNIFER 5의 버그를 찾는 일을 했습니다. 동시에 Python Selenium으로 테스트를 자동화하는 실험을 하는 사이드 프로젝트를 진행했어요. 처음엔 3개월짜리 인턴으로 시작했지만, 개강한 후에도 학업과 병행하면서 인턴 기간을 계속 연장했습니다. 군 복무를 더 이상 미룰 수 없었던 4학년 때까지 근무하고 퇴사 후 현역으로 입대했습니다.

사실 전역 후 제니퍼소프트에 다시 오게 될 거라는 기대는 하지 않았어요. 그런데 인턴으로 일할 때 제품과 관련된 역량을 눈여겨보신 건지 전역 후 부대표님께서 연락을 주셨어요. JENNIFER Front 제품을 담당하는 프로덕트 오너(Product Owner)로 일해보지 않겠냐고 입사를 제안해 주셨죠. 전역 후 진로를 고민하던 제가 관심을 가지고 있던 직무였던 데다가, 보통은 경력자를 더 선호하는 직무이기에 제가 프로덕트 오너로 성장할 수 있는 더할 나위 없이 좋은 기회였어요. 제니퍼소프트의 뛰어난 동료들과 다시 일할 수 있는 기회, 그리고 그동안 경험해 본 제니퍼소프트의 문화와 복지까지 제가 입사를 마다할 이유가 없었습니다.

5. 이곳에서의 근무를 회고한다면?

인턴으로 오래 다닌 회사라 그런지, 전역 후 재입사했을 때는 적응이란 말 자체도 필요 없을 정도였어요. 같이 일했던 반가운 동료들도 대부분 그대로였고, 조금 더 나이를 먹은 필립이도 항상 있던 그 자리에서 저를 반겨주더라고요. 달라진 점이 있다면 코로나19로 재택근무가 크게 늘었다는 점 정도였죠. 다만 문화적으로 적응이 쉬웠던 것과는 별개로 프로덕트 오너로서의 역할은 아직도 제게 어려운 문제인 것 같아요. 회사에서도 지금까지 프로덕트 오너를 채용한 적은 없어서 PO가 일하는 방법을 회사도 저도 잘 몰랐거든요. 강의도 듣고 책도 들으면서 회사와 함께 PO의 길을 찾아가고 있지만 아직 많이 덜컹거리는 것 같아요. 함께 일하는 팀원들에게 미안할 따름입니다.

그래도 회사에서 학습에 필요한 것들을 지원해 주고, CTO 이자 부대표님인 찰스(Chalse)가 제니퍼 5(JENNIFER 5)를 만들 당시의 고민과 경험을 공유해 주셔서 큰 도움이 되고 있어요.

6. 나는 어떤 사람이 되고 싶은가

프로덕트 오너의 역할에 대해 고민하고 있을 때, 데미안 팀에서 함께 일하는 Potato가 해준 말이 기억이 남아요. “여러 회사를 다녔지만 회사마다 프로덕트 오너가 일하는 방식은 모두 달랐다. 그렇기에 제니퍼소프트에서 프로덕트 오너가 일하는 방식은 Aiden이 일하는 방식일 것이다.”

아직은 어렵지만 많은 이들의 이야기를 들어가며 길을 찾아보려고 합니다. 하나의 제품을 온전히 믿고 맡길 수 있는 프로덕트 오너가 되고 싶어요. 팀과 함께 제품을 발전시켜 고객이 프론트엔드에 문제가 생겼을 때 JENNIFER Front를 가장 먼저 떠올렸으면 좋겠어요.


프로그래머로서 전문가가 되어 제가 하는 분야에 대해서 믿고 맡길만한 사람이 되고 싶어요. 그리고 개발자로서 사용자들에게 유의미한 가치를 줄 수 있는 제품을 만들어 보고 싶습니다.

제니퍼소프트 애런

1. 나는 어떤 사람? 이곳 제니퍼소프트에서는 어떤 일을 하고 있나?

​저는 제니퍼 PHP 에이전트 개발자로 들어와서 지금은 에이전트뿐만 아니라 기존 컨테이너 운영 경험을 살려 제니퍼 Kubernetes 모니터링 제품을 개발하고 있는 애런입니다. 이곳에서 주로 다루는 언어는 Go, C/C++, PHP 와 Shell script입니다.

2. 내가 좋아하는 것에 대해 자유롭게 표현해달라.

​항상 좋아하는 것을 얘기할 때 개발이 취미라고 말합니다. 개발 관련 서적은 달에 1권씩은 꾸준히 읽고 있고 남는 시간에 사이드 프로젝트 같은 것을 진행합니다. 저는 단순히 코딩이 재밌다기보다 새로운 것을 ‘개발’ 할 때 더 큰 보람을 느끼는 것 같아요. 그래서 요즘은 운동에 취미가 생겨 크로스핏을 재밌게 하고 있습니다. 처음 목표는 먹는 것에 고민 없는 건강한 돼지가 되는 것이었는데, 운동을 하다 보니 크로스핏 자체에 대한 매력을 느껴서 꾸준히 하게 되었습니다. 아직 4개월 된 크린이이지만, 앞으로도 쭉 해볼 생각입니다.

3. 나에게 영감(동기부여)을 주는 것은?

​특별히 어떤 것에서 영감을 받기보다 어느 한 가지를 파고들다 보면 생각지 못했던 곳에서 인사이트를 얻는 경우가 많았던 것 같습니다. 제 머리는 싱글코어라 두 가지 생각이 안되어서 문제가 있다면 하나에 깊이 고민하는 편인데, 그러다 유튜브나 SNS를 볼 때 거기서 문득 아이디어가 떠오르곤 합니다. 그리고 전 그 떠오른 아이디어를 빨리해볼 수 있는 실행력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는데, 보통의 아이디어들은 Notion 을 활용해 적어두고 의미가 있다고 생각하는 것들은 가볍게 만들거나 적용해가고 있습니다.

4. 제니퍼소프트를 선택한 이유? 배경?

​제니퍼소프트라는 회사는 이전부터 알고 있었고, 이 이름을 들었을 때 주로 떠오르던 이미지는 ‘기술력’ 과 ‘복지’였습니다. 그러다 제가 소프트웨어 마에스트로라는 프로그램을 통해 모니터링 관련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제니퍼소프트가 APM 회사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주로 모바일과 서버 애플리케이션만을 개발하던 저에겐 이곳에서 새로운 것을 배울 수 있겠다는 흥미를 끌게 되었고, 그것이 나의 기술력이 된다면 언젠가 ‘내 것’을 만들 때 튼튼한 뒷받침이 되어 더 좋은 개발을 할 수 있을 것 같아 선택하게 되었습니다.

5. 이곳에서의 근무를 회고한다면?

예전 회사들 보다 문화적인 큰 차이가 있었는데요. 이곳은 각자가 자신의 분야를 책임지고 개발을 하고 있으며 그 책임을 회사에서 믿고 있기 때문에 지금처럼 자유로운 문화가 이어질 수 있지 않았을까 생각합니다.

제가 겪은 다른 곳에선 개인 보다 팀 단위로 관리하기 때문에 팀 단위의 책임과 복지 등이 이루어졌는데, 제니퍼소프트는 개인 별 면담도 자주 하면서 개인의 상황을 최대한 이해해 주고 있다고 느꼈습니다. 물론 배려해 주는 만큼 업무관리나 개발 효율을 내기 위해 스스로 고민해야 하는 시간도 많이 가지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이곳을 선택한 기술력과 복지라는 이미지가 생각했던 이미지와 크게 다르지 않았다는 게 좋았던 것 같습니다.

6. 나는 어떤 사람이 되고 싶은가

​프로그래머로서 전문가가 되어 제가 하는 분야에 대해서 믿고 맡길만한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그리고 개발자로서 사용자들에게 유의미한 가치를 줄 수 있는 제품을 만들어 보고 싶습니다.



제니퍼소프트 신입, 인턴 인터뷰_ 프론트 개발자 마리, 인턴 개발자 포테이토,마리와 포테이토의 인터뷰는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Next

Contact Us

안녕하세요? 제니퍼소프트입니다.
기술 문의의 경우 질문자의 회사/이름/연락처를 본문에 기술해 주셔야만 원할한 지원이 가능합니다.
보내주신 문의 사항을 검토하여 빠른 시일 내에 답변해 드리겠습니다.

  • Chris
  • Irene

메일을 보냈습니다.

메일 전송이 완료되었습니다.
빠른 시일 내에 답변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제니퍼소프트 웹사이트는 쿠키를 사용합니다. 쿠키에 대한 자세한 정보 및 삭제 방법은 제니퍼소프트의 개인정보처리방침을 참고하시기 바라며 본 사이트를 계속해서 이용하는 것은 제니퍼소프트의 쿠키 사용에 동의함을 의미합니다.